전라도 길

전라도 길 - 한하운

가도 가도 붉은 황톳길

숨막히는 더위 뿐이더라.

낯선 친구 만나면.

우리들 문둥이끼리 반갑다.

천안(天安) 삼거리를 지나도

수세미 같은 해는 서산에 남는데

가도 가도 붉은 황톳길

숨막히는 더위속으로 절름 거리며가는 길.

신을 벗으면,  버드나무 밑에서 지까다비를 벗으면

발가락이 또 한 개 없어졌다.

앞으로 남은 두 개의 발가락이, 잘릴 때까지

가도 가도 천리(千里),

먼 전라도 길.

Close Menu
Translate »